맨날 하는 예전에 쓴 글 옮겨놓기입니다.

싸이월드 미니홈피, 게시판-부자유게시판, 2004-11-21 04:25

==========

박힌 돌

2004.11.21 04:25

갑자기 떠오르는 기억이라는 게 있다. 잊혀지지 않는 기억이라는 것도 있다. 갑자기 떠오른 쪽은 그 뒤로 잊혀지지 않는 것이 되기 십상이다. 악의에 가득 찬 것, 부끄러운 것. 그렇게 잊고 싶어서 잊은 것도 있다. 뜨끔했던 것도 있다. 잊고 싶어서 잊어버렸다가, 어느 순간 갑자기 기억나버린 것이다.

그렇지만 정말 알 수 없는 것도 있다. 어느 순간, 말 하는 쪽도 듣는 쪽도 악의없이 한 마디 했을 뿐인 말이 갑자기 어느 순간 살아난다. 그 말을 들으면서 그렇게 무안해한 것도 아니고 놀랐던 것도 아닌데, 그 말을 했던 쪽도 그렇게 큰 의미를 담아서 한 말이 아닌 것 같은데, 어느순간 그 한 마디가 머릿속에 떠오르고, 그리고는 잊혀지지 않게 된다.

괴로운 것은 잊혀지지 않는 것은 잊혀지지 않는다는 사실 하나만으로 무섭다는 것이다. 아무 의미도 없는 말도 수십 번 되풀이되면 짜증난다. 그런데 그걸 넘어서 수백 번이 되면, 그 뒤로는 짜증이 나는 게 아니라 무서워진다. 잊혀지지 않는 기억은 끊임없이 되풀이되고, 무섭다. 끊임없이 무섭다. 어디로 도망가든 따라오면서, 머리뼈 안쪽 벽에 붙은 기생충처럼 내 정신을 빨아먹는다. 잊으려면 갈대숲이나 나뭇구멍이 필요한 것인지도 모르지만, 그런 건 아직 찾지 못했다. 어쩌면 찾아도 거기에 대고 말을 하지 못할지도 모른다. 아니다. 아마 말하지 못할 것이다.

그게 무엇인지는 아직 비밀이지만. 어쩌면 언제까지나 비밀이지만.

==========

잊지 못해서 괴로운 기억 중에는 잊고 싶지 않은 것도 있겠지요.
만약 누군가가 잊을 기회를 준다면, 잊기로 할 수 있을까요. 아직도 모르겠습니다.
2009/04/11 18:08 2009/04/11 18:08

트랙백 주소 :: http://www.scrapheap.pe.kr/TT/01/trackback/23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B 2009/04/12 2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그런거 있지.

    하기도 하고, 당하기도 하고. :D

  2. Women Golden Goose California Sale 2019/03/20 09: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Right here is the perfect webpage for anyone who wishes to find out about this topic.

    You understand a whole lot its almost tough to argue with you (not that I personally will need to…HaHa).
    You definitely put a brand new spin on a topic that has been written about
    for ages. Excellent stuff, just wonderful!

  3. mega888 game app 2019/03/21 14: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m not that much of a internet reader to be
    honest but your sites really nice, keep it up! I'll go ahead and bookmark your
    website to come back down the road. Many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