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업으로 돌...아가는 게 아니라, 아무튼, 옛날 글이나 빨랑빨랑 옮기도록 하지요.
물론 정말 빨리빨리 할 거라고 생각하면 골룸.

IRiS nX, 2004-01-05

==========

그때 너는 붉었다
그 수많았던 시간의 기록
2004/01/05 (Mon) #78

올린다고 했던 그것.

http://crap.x-y.net/Dead_sauron.w3g

컴 넷에 사람 여덟이 밟히는 워크래프트 3(오리지날)리플레이. 눈이 썩는 것을 감수할 자신이 없다면 관계자 이외에는 받을 가치가 없습니다.

긴긴 밤이 지나고...
역시 삽질이었어.

----------
1. GB :........(땀) [01/13]
2. scrapheap :버전이 안맞는다니 그 PC방 컴퓨터는 대체 어떤 버전의 워3가 깔려있었단말인가 [01/13]
3. 궁상군 :으음...... 멀티를 먹지 못한자의 슬픔과 원한이 담긴..리플레이군 [01/18]

==========

맨날 같이 노는 친구거나 아예 온라인 게임에서 만난 친구거나 하지 않는 이상 오랜만에 3인 이상이 모여서 PC방을 가도 같이 갈 게임이 없잖아요. 제 경우에는 요새 친구 만나 PC방 가는 일도 거의 없어졌고, 아무튼 저 때는 없으면 없는 대로 PC방은 가서 놀았던 시기인데, 머리를 짜내다가 나온 안이 워크래프트 3(그것도 오리지날)을 컴퓨터 상대로 하는 거였습니다. 다들 잘 못하지만 인간 대 인간으로 하면 실력 차이가 너무 났거든요. 도타나 카오스는 더하고.

근데 솔직히 말해서, 워크래프트 3 인공지능 꽤 세지 않습니까.

하여 저런 일이 일어났다는 얘기.
그 뒤로 워3를 좀 해서 2007년 봄에는 컴퓨터(하수)는 이길 수 있게 되었지만 , 그 뒤로 다시 안 해서 이제는 도로 골룸. 그나저나 저 리플레이 파일은 서울에 있는 컴퓨터에 있는데(저는 지금 일산에 있습니다), 어차피 어느 버전 리플레이인지도 모르기 때문에 굳이 찾아서 올리지 않습니다. 올려서 뭐 하겠어요. 쪽이나 팔리지.

그건 그렇고, PC방에서 쓸데없는 짓 하면서 밤 새는 것도 좀 그립네요. 그때나 지금이나 밤 새면 다음 날도 날아가긴 하지만...

ps : 제 기억이 맞다면 '그때 너는 붉었다'의 원전은 마사루 7권입니다.
2009/08/14 00:02 2009/08/14 00:02

트랙백 주소 :: http://www.scrapheap.pe.kr/TT/01/trackback/26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B 2009/08/14 08: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음에 혹시 모일일이 있으면 PC방에 한 번 가볼까 하고있어.

    난 예나 지금이나 사람 대 사람으로 하는 컴퓨터 게임은 영 시원찮단 말이지.

    뭐랄까, 스트레스 때문에 가슴이 아파오는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