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 tu, Brute?

글/기타 2009/12/31 11:49 ScrapHeap
그 말을 들었을 때, 그는 짤막한 칼을 쥐고 있었다.

----------

'아들처럼 아꼈다'거나 '아버지처럼 여겼다'거나, 그런 말은 과장이다. 아니, 과장이었으면 했다. 다시 말해서 과장이 아니다. 적어도 그에게는 그랬다. 그래서 더욱 더 부정하곤 했지만.

혈기 넘치지만 마음 한 구석은 연약한 청년이던 날들은 이미 지났다. 친아버지와 아들도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정받고 싶다는 감정은 어찌 보면 매우 유치하다. 따뜻한 말 한 마디 듣고 싶다는 감정은 더 유치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가끔은, 유치해서 더 절실한 감정이란 것도 있다. 그런 법이다. 설명은 할 수 없지만.

그러나 그 사람은 그에게만은 항상 차가웠다. 적어도 그에게는 그렇게 느껴졌다. 정중한 낙담. 예의는 있으되 속을 까보면 인정도 존중도 없는 말들. 그래서 따스해 보이지만 정작 들으면 날을 세운 얼음처럼 차가운 언어. 아들처럼 아낀다는 말은, 어깨를 나란히 할 사람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적어도 그에게는 그랬다.

그는 그 사람을 좋아했다. 적어도 죽일 정도로는. 죽일 만큼 용서할 수 없었다. 무엇을 용서할 수 없었을까. 그의 정치적 견해 같은 것은 코웃음 나오는 몽상이라고 웅변하는 듯한 그 사람의 행보였을까. 아니면 그를 인정하지도 존중하지도 않았던 그 사람의 태도였을까. 알 수 없다. 적어도 의식적으로는, 그는 알 수 없었다. 무의식적으로는 알았을까. 그건 그의 무의식만이 알 것이다.

그리고 그는, 동료들과 함께, 넓은 계단에서 그 사람을 찔렀다.

----------

"브루투스, 또 너냐?"

그는 그 말 앞에 짤막한 한숨소리를 들은 것만 같았다.
죽을 때 까지도 그런 말투라니.
브루투스는 약간 상처받았다.



==========

'Et tu, Brute?(브루투스, 너마저?)'를 '브루투스, 또 너냐?'로 번역하는 개그는 은근히 널리 퍼진 개그더군요.
근데 이 말조차 셰익스피어의 창작인 것 같고. 뭐 아무튼이죠 아무튼.

근데 저는 이걸 개그가 아니라 상당히 진지한 학설로 알고 있었단 말입니다. 어디서부터 꼬인 거죠.
2009/12/31 11:49 2009/12/31 11:49

트랙백 주소 :: http://www.scrapheap.pe.kr/TT/01/trackback/29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B 2010/01/01 05: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브루투스 처지에서는 그 정도면 거의 트라우마 수준이겠는데.
    제대로 된 번역이란 게 그래서 중요한 게 아닐까 싶구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시게. :)

    • ScrapHeap 2010/01/01 2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찾아보니까 당시 41세였고 카이사르는 15살 연상이었더군. 우리 브루투스는 얼마나 짜증이 났을까...

      음음. 복많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