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문입니다.

원문 : http://radar.oreilly.com/2010/04/five-reasons-iphone-v-android.html

다음 변역문을 많이 참고했습니다.
http://dl.dropbox.com/0/view/xn78727hxnget9p/Photos/academy/five-reasons-iphone-v-android_kr1.docx
역자 : https://twitter.com/dongmingoh
위 번역문의 Google Docs 링크(내용 변화 예상) : http://docs.google.com/Doc?docid=0AXBTt382lCYzZGNwenhjcnZfMjM5Z2p3N2hu&hl=ko&pli=1

참고한 번역문에 비해 의역이 심합니다.

----------

아이폰 대 안드로이드가 맥 대 윈도우즈와 다른 다섯 가지 이유
PC 시대의 경쟁에 대한 교훈이 휴대기기에 반드시 들어맞는 것은 아니다

by Mark Sigal

필자는 지난 주에 스탠포드 경영대학원에서 열린 "휴대기기 경험 창조하기 : 멍청아, 중요한 것은 플랫폼이야" 라는 이름의 휴대 컴퓨팅에 대한 세션에서 발표할 기회를 가졌다.

제목이 암시하듯, 필자는 휴대기기를 사용한다는 것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기의 (하드웨어가 비록 중요하기는 하나)하드웨어적인 실체 너머에 있는 것을 보아야 하고, 소프트웨어와 서비스라는 층위, 즉 개발 도구와 전체를 "포괄하는" 생태계의 복합체를 전부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강한 믿음을 갖고 있다. 성공적인 플랫폼들은 결국 그 부분의 합보다 커다란 무엇이다. 통합되지 않은 재료들을 단순히 묶어놓는 것으로는 그런 것을 만들 수 없다.

필자는 1994년부터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만들어 왔는데, 이와 같은 사고 과정을 거치며 필자는 어째서 아이폰 플랫폼(과 그 파생물들)이 이렇게나 세상의 흐름을 바꾸는 것인지 끊임없이 자문하게 되었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나는 장기적으로 보았을 때 안드로이드는 당연히 성공할 것이라는 생각에는 전혀 동의하지 않는다.

미래를 이해하기 위하여 과거의 교훈을 찾는 것은 인간의 본성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니 필자가 발표 중에 애플-아이폰과 구글-안드로이드의 휴대기기 분야에서의 대결은 애플-맥이 마이크로소프트-윈도우즈와 PC 분야에서 벌인 전쟁과 똑같은 결과로 귀결될 "운명" 에 처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을 받은 것도 놀랄 만한 일은 아니다.

필자는 이미 이 주제에 대한 "거시적인" 분석을 수행한 바 있으므로(http://radar.oreilly.com/2010/01/the-google-android-rollout-win.htmlhttp://radar.oreilly.com/2009/12/google-android-on-inevitabilit.html 참조), 여기에서는 애플 대 구글의 대결은 예전의 애플 대 마이크로소프트의 대결과 동일하게 귀결될 운명에 처해있지 않다고 볼 만한 다섯 가지 "미시적인" 이유를 제시하고자 한다.

1. 유통 경로 : PC 전쟁은 결국 소매점의 제한된 진열 공간에 어떻게 제품을 유통 및 전시시킬 것인지의 문제였다. ComputerLand, CompUsa, Circuit City, Office Depot, MicroAge와 같은 소매점에 제품이 진열되어야 성공하는 것이 가능했다. 윈텔 기반의 PC를 만드는 하드웨어 OEM 업자들이 워낙 많았기에, 맥을 진열할 공간도 부족했고 맥을 팔기 위한 기술적인 노하우도 심각하게 제한되었다. 이로 인하여 애플 컴퓨터와 같은 이질적인 상품은 유통이 매우 어려웠다. 오늘날, 애플 스토어는 소비자들이 하드웨어를 직접 만져보고 애플 제품의 라인업 전체에 대하여 배울 수 있는 뛰어난 환경을 제공한다. 덧붙이자면, 구글은 이와 같은 소비자와의 접점이 전혀 없다.

2. 가격 경쟁력 : 애플이 마이크로소프트에 참패한 기본적인 이유는 맥은 윈도우 기반의 PC보다 엄청난 고가에 팔 수 있다는 애플의 잘못된 생각 때문이었다. 현재 애플은 overhang(자사의 제품과 경쟁 제품 간의 가격 격차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인 지점)을 넘어서는 가격 책정을 할 수도 없으며 할 생각도 없다는 자각과 주장을 일관되게 유지하고 있어 과거와 대조를 이루고 있다. 이로서 애플은 과거와 달리 소비자들로 하여금 애플 제품을 구매하는 것을 '가격과 훌륭한 경험의 양자택일 문제'로 생각하지 않게 한다. 아이팟, 아이폰, 아이팟 터치, 아이패드는 모두 이와 같은 경로를 따랐다.

3. 개발자 생태계 : 플랫폼 싸움에서는 개발자들의 마음을 빼앗는 쪽이 승자라는 점은 자명한 이치이다. PC 시대에는, 애플이 이를 망각하고 발전된 기술사항을 개발하기로 하였다가 그만두기도 하고, 개발자들을 흡수하려고 하다가 말고 경쟁을 개시하기도 하고, 주기적으로 개발 일정을 지키지 못하는 등 심각한 서투름을 보여주었다. 이에 반해 마이크로소프트는 개발자들에게 명확한 윤곽을 제시하고, 모든 제품에 걸친 핵심 기술을 통합하고, 개발자 도구가 통합된 핵심 기술을 곧바로 지원하도록 하였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와 같은 생태계 속에서 돈을 벌 수 있게 만드는 재주도 뛰어났다.
이를 교훈으로 애플은 휴대기기 플랫폼의 4.0 단계를 내놓았고, 이는 개발 일정에 예정되었던 기능들을 제공하고 있으며, 플랫폼에 내장된 핵심 기술(및 서드파티 개발자들의 제품 : "그런 일을 할 수 있는 앱이 이미 있거든요")을 열심히 광고하고 있는 데다가, 개발자들이 제품으로 돈을 벌 수 있는 여러 가지 방법들을 개발했다. 애플은 8천5백만대의 아이폰, 아이팟 터치, 아이패드 전부에 걸친 유통망을 제공하고, 그 유통망을 통해 클릭 한 번으로 돈을 벌 수 있게 만들었다. 이들 기기들에는 용량은 끝이 없고 폐점시간도 없는 거대한 자동판매기가 들어있는 것이다. 반면에 구글은 소비자들이 공짜에 맛들이게 만들었고, 안드로이드 마켓은 새로운 발견의 부재와 불편하고 일관성 없는 결제과정때문에 곤경에 처해 있다. 가장 끔찍한 점은, 서드파티 앱이 풍부하다는 광고에두 불구하고 안드로이드의 상용화 기간이 아이폰 플랫폼의 3분의 2에 달한 이 시점에도 (최소한 보기에는) 서드파티 개발자가 크게 성공한 사례가 아직도 없다는 것이다.

4. 소비자의 기술 적응 : PC 시대에는, 근본적으로 대형 기업들이 공급자나 솔루션 유형을 표준화하여 업계의 승자를 결정했다. 결국 소비자들은 대기업이 선택한 것과 동일한 솔루션을 선택하였으며, 이로 인해 승자독식의 구조가 형성되었다. 그 보수적인 본성("IBM을 사서 잘린 사람은 없다"는 모토를 기억하는가?) 때문에, 착실한 마이크로소프트는 언제나 미친 애플보다 더 안전한 선택이라는 느낌을 주었다. 한편, 회계부서는 다수의 하드웨어 공급업체와 가격 협상을 할 수 있다는 점을 좋아했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오늘날은 소비자들이 혁신을 받아들이고 이것이 기업 시장으로 전이되며, 그 역방향은 일어나지 않는다. 이와 같은 변화는 애플처럼 소비자 제품을 제공하고 마케팅 역량이 있는 기업에게 매우 유리하게 작용한다. 구글이 소비자 분야에서 괜찮은 일을 해 내기는 했지만, 그들은 시장에 기술집중형-디자인경시형으로 접근하며, 이는 대중 시장 친화적이지 못하다.

5. 마이크로소프트와 같은 탄력 : 필자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주문인 "포용-확장-소진(Embrace-Extend-Extinguish)"를 선명하게 기억한다. 이는 소유할 가치가 있는 부문이라면, 마이크로소프트는 3.0 버전의 제품 출시와 함께 그 부문을 궁극적으로 지배하게 될 것이라는 뜻이다. 이는 부분적으로는 상기한 1번에서 4번에 이르는 장점들을 순환시키면서 마이크로소프트가 스스로 만들어 낸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불공정한 잇점"에 의한 부산물이다. 또한 이는 부분적으로는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경쟁업체의 고혈을 짜내는 마이크로소프트의 무자비함이 가져온 결과이다. 그러나, 마이크로소프트가 궁극적인 승리를 얻을 때 까지 포기하지 않는 탄력을 보여주면서, 끊임없이 제품들을 내놓으며 시장에 대한 공격을 지속했다는 점은 평가할 만 할 것이다.
애플이 잿더미에서 부활하여 맥 부문을 고 이윤 사업으로 재탄생시켰다는 점을 생각해 보자. 아이팟과 아이튠스로 얻은 지배력, 최고로 꼽히는 아이폰과 아이폰 플랫폼, 이미 모르는 사람이 없는 야심만만한 아이패드를 보자면, 누가 애플의 탄력을 부정할 수 있을까? 이와는 대조적으로, 구글은 지난 수 년간 수많은 신제품을 출시하고 적극적으로 M&A를 추진해 왔으면서도, 아직도 거의 전적으로 검색 및 광고사업에 의존하고 있다. 구글의 구조가 느슨하다는 점은 잘 알려져 있고, 아마도 그로 인하여 구글은 많은 씨앗을 뿌릴 수 있겠지만, 이들 씨앗을 경작하고 수확할 집중력은 갖기 어려운 것 같다. 그들은 "호랑이가 자기 무늬를 바꿀 수 있나요?*" 라는 질문을 간청한다.

* 사람은 제 본성을 바꿀 수 없다는 속담을 질문 형태로 바꾼 것.

향후 수년간 많은 것들이 바뀔 것이라는 점은 명백하다. 간과하기 쉬운 사실 하나는 현재의 휴대기기 산업이 아이폰 등장 이전과는 전혀 다르다는 것이다. 노키아에게 물어보라.

구글과 안드로이드에게 있어 최상의 전개는 그들이 펼치는 OEM 기기 중심의 수평적 사업모델에게 유리해질 정도로 휴대기기 기술과 휴대기기 플랫폼이 충분히 상품화되는 것이라는 점은 명백하다.

'그런 일은 불가능하다'고 말하는 것은 불가능하겠지만, 애플이 지금까지 보여준 바 없는 실수를 하지 않는 이상, 필자는 그와 같은 주장에 매우 회의적인 태도를 취할 수 밖에 없다.

----------
전적으로 동의를 할 수는 없지만 재미있는 글.

2010/04/27 22:17 2010/04/27 22:17

트랙백 주소 :: http://www.scrapheap.pe.kr/TT/01/trackback/31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B 2010/04/29 09: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째 필자의 약력이 궁금해질 정도로 좀 치우친 것 같다.

    뭐랄까, 읽고 있자면 구글의 패배(=애플의 승리)를 일단 바닥에 깔고 왜 이렇게 될까요? 하고 이유를 하나하나 드는 것 같은 게. 으흠흠.

    시장상황은 아이패드에 그렇게 우호적이지만은 않다는 소식은 들었다만 실제로는 어때? 안드로이드에 그정도로 불리한 상황인거야?

    • ScrapHeap 2010/04/29 1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내가 미국에 있는 게 아니잖니.

      이 글은 '당연히 안드로이드가 이긴다'는 주장에 대한 반론에 가까운 글이니까 아무래도 좀 치우친 느낌이 있겠지. 근데 솔직히 말해서 아이패드 상황 안 좋다는 기사는 본 적이 없는데...

      글쎄. 안드로이드의 시장점유율이 결국 아이폰의 시장점유율을 넘어가게 되지 않을까 싶긴 한데... 안드로이드 폰을 만드는 회사 중 애플보다 돈을 더 버는 회사는 안 나올 거 같아. 대충 그런 정도. 사실 모르지 뭐.

    • GB 2010/04/29 15:53  댓글주소  수정/삭제

      응, 그 기사는 나도 언뜻 지나가면서 본 거라 심히 부정확하다.

      아이패드의 상황이 좋지 않다는 게 아니라 아이패드가 좋지만은 않다든지, 상황이 아이패드에 유리하게 돌아가고 있지만은 않다 같은 기사였던 것 '같기는 한데' 말이지. (이 얼마나 자신없는 표현!)

      올해 말에 경제잡지 하나 보면 결산해 주겠지 하는 생각으로 흘리다 보니 이런 세세한 곳에서 문제가 난다니까. 으흠흠.

      애플은 적어도 상식적으로라면 10년 내에 끝장날 회사라는 생각으로 고고고!

    • ScrapHeap 2010/04/29 15:56  댓글주소  수정/삭제

      응? 끝장?
      요새 상식이란 말 쓰기가 좀 그렇다

      아이패드는 몇 달은 더 두고 봐야 확실해지겠지만 일정 정도는 이미 성공을 한 것 같다. 이게 게임기 산업처럼 1등만 기억하는 더러운 업계라면 상황에 따라 '일정 정도의 성공' 같은 건 아무런 의미 없이 밀려날 지도 모르지만...

    • GB 2010/04/30 09:39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구, 상식이라니. 나 왜이런다니.

      잡스의 건강이 영 좋지 않으니 10년 이내에 죽거나 물러나거나 하고 그 때를 기점으로 급격하게 사세가 위축될 것 같다고 전문가들이 예상하는 '것 같더라'고. (이 또 얼마나 자신없는 표현!!)

      이런걸 모든 사람들이 알고 있을거라고 생각하고 상식이라고 표현하는건 확실히 문제가 있다. 반성. 크으...

    • ScrapHeap 2010/04/30 14:47  댓글주소  수정/삭제

      잡스 건강문제라...

      그걸로 사세가 기운다면 뭐, 그것 밖에 안 되는 회사인 거겠지.
      두고 보면 알 일.

  2. 918kiss deposit 2018/10/04 1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his is a great tip particylarly to those new to the blogosphere.
    Simple but very precise information… Thank you for sharing this one.
    A must read post!

  3. 파멸하라 2018/12/07 1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 align="center"><a href="http://hotdealll.com/" target="_blank">롯데장기렌트카</a> -롯데장기렌트카</p>
    <p align="center"><a href="http://hotdealll.com/" target="_blank">롯데렌터카</a> -롯데렌터카</p>
    <p align="center"><a href="http://hotdealll.com/" target="_blank">롯데렌트카장기렌트</a> -롯데렌트카장기렌트</p>
    <p align="center"><a href="http://hotdealll.com/" target="_blank">신차장기렌트카</a> -신차장기렌트카</p>
    <p align="center"><a href="http://hotdealll.com/" target="_blank">금호렌트카</a> -금호렌트카</p>